21대 국회 개원 앞두고 ‘보좌진 전쟁’
21대 국회 개원 앞두고 ‘보좌진 전쟁’
  • 김영태 기자
  • 등록일 2020.05.07 19:33
  • 게재일 2020.0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6월 제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대구와 경북 곳곳에서 ‘보좌진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이번 21대 국회에 처음으로 입성하는 초선 당선자들은 능력 있는 보좌진 구하기에 나선 반면, 모시던 의원의 낙선으로 일자리를 잃은(?) 보좌진들이 구직에 나섰기 때문이다.

지난 4·15 총선 이후 국회의원회관에서는 미래통합당 소속이었던 보좌진들의 이력서가 곳곳에서 전달되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일부 보좌진들은 친분 있는 언론사 기자나 보좌관들을 통해 이력서 전달하기에 열중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상당수 이력하는 이러한 방법으로 초선 당선자들에게 배달됐다는 후문이다.

한 보좌관은 “아직 20대 국회의 임기가 남은 상태에서 모시던 의원의 눈치를 보면서 이력서를 전달하는 수준”이라면서 “일부 의원은 ‘빨리 구직활동을 시작해라’며 보좌진들을 풀어주는 경향도 있지만, 소수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통합당 보좌진들의 구직난은 심각한 상황이다. 이번 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은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19석을 포함해 103석을 차지하는데 그치면서 지난 20대 국회의 112석에 비해 9석이 감소했다.

국회의원 보좌진은 4급 보좌관 2명, 5급 비서관 2명, 6·7·8·9급 비서 1명씩 등 총 8명으로 구성된다. 이들은 국회의사당이 있는 여의도에 4∼5명, 지역구에 2∼3명을 배치되는 것이 통상적이다. 이에 따라, 통합당 소속 국회의원 9석 감소는 보좌진 72명의 감소로 이어졌다.

반면, 오는 6월 21대 국회의원으로 첫 등원을 앞둔 초선 당선자들은 능력 있는 ‘보좌진 구하기’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이들은 지역구 관리와 정책 개발에 도움이 되는 보좌진을 원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초선 당선자들은 선거 과정에서 당원협의회가 이분화되는 경우가 많다. 아울러 2년 뒤에 치러야 하는 지방선거를 대비하기 위해 조직을 재정비해야하는 등 상당한 어려움이 예상된다. 심지어 초선 의원의 지역구 사무국장은 그 역할의 중요성 때문에 지역구 관리와 기획력, 조직관리 등을 모두 망라하는 능력이 요구될 정도다. 여기에 대구·경북의 경우에 보좌진들은 지역구 관리, 민원 해결, 정책개발뿐만 아니라 SNS 소통능력까지 재선을 위한 핵심 인재로 국회의원 보좌경력은 필수로 꼽는 상태다.

7일 지역 정가에 따르면, 일부 초선 당선자들은 선수가 높은 국회의원에게 자문을 구하거나 능력을 검증받은 보좌관을 입도선매하는 경향까지 보이고 있다. 다만, 일부 초선 당선자들은 선거지원의 공로나 후원관계 등으로 얽혀 능력 있는 보좌진을 구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19대, 20대, 21대 총선의 초선비율이 50%를 넘는 대구·경북의 경우 능력 있는 보좌진 구하기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들었다”며 “총선 승리에 공헌한 이들을 중심으로 논공행상을 요구하는 바람에 더욱 힘들어한다”고 말했다. /김영태 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 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