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어린이집 개원은 보수적으로 결정”
정부 “어린이집 개원은 보수적으로 결정”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05.05 20:18
  • 게재일 2020.0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보다 높은 수준 방역 필요
전체 아동 57% 긴급보육 이용
상황 감안 이른시간 안에 발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생활 방역’으로 전환되면서, 오는 13일부터 초·중·고의 등교 개학이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하지만 정부는 무기한 휴원 중인 어린이집 개원에는 보수적인 입장을 밝혔다.

정부는 5일 “어린이집 개원에는 학교보다 높은 수준의 방역 조치가 필요하다. 보수적으로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높은 긴급보육 이용률 등을 고려해 개원 여부는 최대한 논의를 앞당겨 이른 시간 안에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현장의 의견들도 충분히 수렴하고 있고 현장에서 취할 수 있는 적정한 수준의 합리적인 조치들을 통해서 미리 위험을 예방할 수 있는 수준으로 일반적인 개원 여부를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대한 이러한 논의를 당겨서 신속하게 결정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제는 정부의 휴원 조치에도 불구하고 전체 아동 10명 중 57%가 긴급보육을 통해 어린이집에 등원하고 있다는 점이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기준 전국 3만5천830개 어린이집의 118만85명의 아동 중 57.0%인 67만2천122명이 긴급보육을 통해 어린이집에 등원을 하고 있다. 어린이집 등록 아동 중 10.0%였던 긴급보육 이용률은 1차 휴원 직후인 3월 9일 17.5%, 3월 23일 28.4%, 3월 30일 31.5%, 4월 20일 51.8%에 이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정부는 등원율이 높을수록 감염 위험도가 높아질 수 있다면서도 완전 개원에 비해선 덜하며 휴원으로 추가 방역 조치를 점검하고 보완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를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 1총괄조정관은 “긴급보육 이용률이 57%라는 것은 등록된 어린이집의 아동 10명 중 5명 내지 6명의 아이들이 이미 그 어린이집을 다니고 있다는 의미이기 때문에 위험은 완전히 닫았을 때에 비하면 높다”면서도 “완전히 다 열었을 때에 비하면 아직은 위험 수준을 낮추면서 방역상의 추가적인 조치가 필요한지를 점검하고 보완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를 갖게 되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김 1총괄조정관은 “어린이집의 경우에 학교에 비해서 더 낮은 연령대의 어린이들, 특히 영아들도 이용을 하는 시설이기 때문에 각별한 조치들이 필요하다”며 “영아 감염시 발생할 수 있는 위험도가 높고 할머니, 할아버지 등과도 접촉 빈도가 높을 가능성을 염두에 뒀을 때는 학교 개학에 따른 여러 가지의 제반 상황 등을 같이 살펴보면서 위험 분석과 또 필요한 방역상의 조치를 보다 철저히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