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감염 위험시설 394개 전수조사… 322명 확진
대구 감염 위험시설 394개 전수조사… 322명 확진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0.04.27 20:06
  • 게재일 2020.0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집단감염 발생 시설·병원
주 2회씩 주기적 재검사하기로

정부가 요양병원, 생활시설 등 대구지역 코로나19 고위험 집단시설 394곳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322명이 확진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7일 정례 브리핑에서 대구지역 코로나19 감염 고위험 집단 시설 394곳의 종사자와 환자 3만3천여명 전원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시행한 결과, 32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달 18일부터 요양병원 67곳과 노인시설 258곳, 장애인시설 51곳, 노숙인·정신·결핵 관련 시설 18곳 등 고위험 시설 총 394개 시설에서 전수조사를 진행했다. 시설 종사자가 1만3천215명, 시설 내 생활인이 1만159명, 입원환자가 1만236명 등 총 3만3천610명 중 32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복수의 확진자가 동시에 발생한 시설에서는 주기적으로 재검사를 했고, 75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확진환자 발생상황 등을 고려해 앞으로도 집단감염이 발생한 시설과 병원을 대상으로 주 2회씩 주기적으로 재검사를 실시하고, 필요한 방역조치를 철저히 할 계획”이라며 “코로나19가 지역사회에 확산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시설과 병원의 집단감염을 차단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곤영기자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