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박꽃
호박꽃
  • 등록일 2020.04.12 19:11
  • 게재일 2020.0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경 미

고구마, 가지 같은 야채들도 애초에는

꽃이었다 한다

잎이나 줄기다 유독 인간의 입에 단 바람에

꽃에서 야채가 되었다 한다

맛없었으면 오늘날 호박이며 양파꽃들도

장미꽃처럼 꽃가게를 채우고 세레나데가 되고

검은 영정 앞 국화꽃 대신 감자꽃 수북했겠다

사막도 애초에는 오아시스였다고 한다

아니 오아시스가 원래 사막이었다던가

그게 아니라 낙타가 원래는 사람이었다고 한다

사람이 원래 낙타였는데 팔다리가 워낙 맛있다 보니

사람이 되었다는 학설도 있다

여하튼 당신도 애초에는 나였다

내가 원래 당신에게서 갈라져 나왔든가

마지막 연에서 시인은 속내를 드러내고 있음을 본다. 당신과 한몸일 수밖에 없고 한 몸이 되고 싶어 하는 간절한 사랑과 바람의 마음이 숨겨져 있음을 느낄 수 있는 시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