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당선자 윤곽 16일 오전 6~7시께나
총선 당선자 윤곽 16일 오전 6~7시께나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4.09 20:23
  • 게재일 2020.0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 총선 비례대표 당선자의 윤곽은 선거일 다음날인 16일 오전에 가서야 드러날 것으로 전망된다. 선관위에 따르면 전국 단위 비례대표 선거의 개표 작업은 지난 총선보다 늦어져 오는 16일 오전 6∼7시께 끝나고, 최종 의석수 배분 결과는 16일 늦은 오후에 나올 것으로 예상했다.

2016년 20대 총선의 평균 개표 시간은 7시간 50분이었고, 19대 총선은 6시간 23분, 18대 총선은 5시간 41분이었다. 과거보다 이번 총선 개표에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것은 정당 투표지를 2002년 지방선거 때 투표지 분류기를 처음 사용한 이래 18년 만에 100% 손으로 분류하게 됐기 때문이다.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처음 도입되는 이번 총선에서는 총 35개 정당이 비례대표 선거에 참여했고 정당 투표용지 길이가 48.1㎝에 이른다. 신속한 개표를 도와주는 투표지 분류기를 사용하려면 투표용지 길이가 34.9cm 이내여야 하기 때문에 일일이 개표사무원이 정당별로 손으로 분류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개표 결과는 선관위 홈페이지를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박형남기자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