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도의원 2명 통합당 탈당 “정종복 지지”
시·도의원 2명 통합당 탈당 “정종복 지지”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4.06 20:31
  • 게재일 2020.0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천 탈락 후보 지지자 무소속 지원
경주지역 선거판 격전지로 부상

경주지역 선거가 격전지로 부상하고 있다. 이변 가능성까지 거론될 만큼 무소속 정종복 후보의 기세가 심상찮다는 소리가 나오고 있다. 경주 유권자들의 표심이 급격히 흔들리고 있다는 의미다.

이번 4ㆍ15 총선에서 경주지역은 미래통합당의 강세 지역으로 분류되고 있지만, 통합당을 바라보는 유권자들의 시선은 싸늘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통합당 경주 공천 결과가 여러 차례 번복되면서 이른바 ‘호떡 공천’이란 비아냥이 나오는 가운데 공천에서 탈락한 후보 지지자들이 대거 무소속 후보 지원에 나섰기 때문이다. 지역정가에서는 ‘통합당 심판론’이 먹혀들면서 무소속 약진이 예상된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박차양 경북도의회 문화환경위원회 부위원장과 김동해 경주시의회 부의장은 6일 경주시청에서 통합당 탈당 기자회견을 열고 “통합당의 6차례 번복된 막장 공천은 당원과 시민들의 기대를 저버리고 실망을 안겨줬다. 당원이자 지방의원의 한사람으로 부끄러움과 분노를 느끼며 경주시민의 자존심을 지키고자 기득권을 내려놓는다”며 무소속 정종복 후보를 지지했다. 이들은 “그동안 수차례 시민들의 선택을 받지 못했어도 낮은 자세로 고향을 떠나지 않고 끝까지 지키고 있는 정종복 후보를 뽑아 경주발전이 무엇인지를 보여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석기 의원을 겨냥, “현역 의원으로서 결과가 뻔한 경선을 요구하고 후배 정치인을 범법자, 전과자로 만들어 공천에서 배제시켰다”면서 “지난 4년간 형편없고 부진한 의정활동으로 컷오프를 당하고도 자기가 안 되면 안 된다는 오기로 후배들의 앞길을 철저히 가로막은 김석기 후보가 문제다”고 비판했다.

또 통합당 공천에서 탈락한 김원길 후보와 박병훈 후보 지지자들도 통합당을 떠나 무소속 정종복 후보 캠프에 합류했다. “민심이 천심”이라고 밝힌 정 후보는 “4ㆍ15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 통합당으로 돌아가 잘못된 당을 바로 세우고 경제파탄의 주범인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선봉장이 되어 보수정권 재창출의 밀알이 되겠다”고 밝혔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