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긴급재난지원금 문제 많다” 지적
손학규 “긴급재난지원금 문제 많다” 지적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04.05 20:25
  • 게재일 2020.0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찾아 민생당·후보 지지 호소

민생당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이 5일 대구시 달서구 와룡시장을 방문해 시장 음식을 맛보고 있다. /연합뉴스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은 5일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에 문제가 많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이날 오전 대구 2·28 민주의거기기념탑을 방문한 자리에서 손 위원장은 “코로나 극복을 위해 여야가 힘을 모아야 하지만, 현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은 여러가지 문제가 많다”며 “우리당이 제시한 대로 1인당 50만원씩 지급하고 받을 필요가 없는 사람들은 세금으로 환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건보료 기준은 기준 일자도 애매해 누구는 받고 누구는 못 받는다 이런 데 대한 불만이 커질 것”이라며 “안정적으로 급여를 받고 있는 분은 소득이 70% 이하에 속한다고 하더라도 긴급재난지원대상에서는 제외하는 게 맞고 각 지방자치단체의 지원금과 중복 지급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대구의 피해에 대해 정부에서 적극적 지원책을 강구해야 한다”며 “코로나19 사태로 생긴 매출 손실금 600만원씩을 지원하고 법인세, 소득세를 최소한 3개월 연기하거나 감면하고 간이과세 기준금을 1억원으로 인상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2020년 들어 결손이 발생한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에게 지난 2019년에 낸 법인세와 소득세를 환급해줘야 한다”며 “특히 피해가 심한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 대해 임대료로 10만원씩 지급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온누리상품권, 지역사랑상품권을 추가로 발행해줘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편, 손 위원장은 이날 오후 달서구 와룡시장, 동구 방촌네거리에서 상인과 시민을 만나 민생당과 후보 지지를 호소했고 대구 달서갑 김기목, 동구을 남원환 후보 지원 유세를 거쳐 경북 경주와 울산에서 유권자들을 만난 뒤 서울로 향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