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살리기냐 조국 살리기냐 선택의 기로”
“경제 살리기냐 조국 살리기냐 선택의 기로”
  • 박형남 기자
  • 등록일 2020.04.05 19:33
  • 게재일 2020.0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미래통합당 서울 종로 황교안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평창동에서 열린 유세에서 유세차량에 올라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5일 “불공정의 아이콘, 불법의 아이콘인 조국 살리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조국 수호단체들이 만들어지고 있다. 민주당의 비례정당 중에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 평창동의 한 골프연습장 앞에서 진행한 유세차 연설에서 “여당이 지금 조국을 살리려 난리 치고 있다. 민주당과 그 야합세력들이 조국을 다시 살려내려 하고 있다”며 “조국 호위부대가 대거 공천을 받아서 국회 입성을 노리고 있다”고 비판했다.그는 이어 “이는 좌파정권 연장을 이어가겠다고 하는 아주 음험한 음모”라며 “이번 총선은 경제를 살릴 건지 조국을 살릴 건지 선택의 기로에 놓여있다. 반드시 이 ‘조국 따라 하기’, ‘조국의 종자’들을 막아내고 총선에 나온 사람들을 다 떨어뜨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