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만든 손수건·운동화 취약계층 아동에 전달 포스코인터내셔널
직접 만든 손수건·운동화 취약계층 아동에 전달 포스코인터내셔널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20.04.05 18:41
  • 게재일 2020.0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임직원들이 국내외 소외계층 아동들을 위해 직접 색깔을 입힌 운동화를 들어 보이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국내외 취약계층 아동들을 위해 손수건과 운동화 등을 제작해 전달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임직원 950여명이 각자 가정에서 손수건을 만들고 운동화를 색칠하는 ‘재택사회공헌’활동을 벌였다고 5일 밝혔다.

임직원들이 직접 참여해 바느질한 손수건은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협업하는 동방사회복지회를 통해 기관과 위탁가정 600여명의 입양대기 아동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운동화는 350여명의 필리핀과 미얀마 아동들에게 보내질 계획이다.

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지급하는 키트 구입비에 포함된 후원금은 입양대기 아동들의 기초양육물품, 생활용품과 개발도상국 아동들을 위한 보건위생 사업에 사용된다.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은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는 유지하지만 이런 어려운 상황일수록 우리의 마음 거리는 어느 때보다 가까워야 할 것”이라면서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과 함께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