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대구에서 숨진 의사, 코로나19 관련 사망 판단”
방역당국 “대구에서 숨진 의사, 코로나19 관련 사망 판단”
  • 박형남 기자
  • 등록일 2020.04.03 15:42
  • 게재일 2020.0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3일 대구에서 사망한 60대 내과 의사의 사인과 관련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사망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성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사망자 사인은 의무기록 검토, 중앙임상위원회 판단이 필요하지만 오늘 대구에서 사망진단 한 주치의는 코로나19와 관련된 사망으로 분류한 것으로 안다”고 이같이 밝혔다.

정 본부장은 “사망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심한 폐렴이 있었고, 이를 치료하던 중 심근경색증 치료를 받았다”며 “현재로서는 코로나19와 관련된 사망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진료 과정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의료인이 사망해 매우 안타깝고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사망한 의사는 기저질환(지병) 있었지만, 개인 의무정보이기 때문에 세세한 내용은 말씀드리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사망자는 국내 첫 의료인 사망자다. 그는 경산에서 개인병원을 운영하던 중 코로나19 감염자와 접촉 후 폐렴증상이 발생했다. 사망자는 지난 2월 26일과 29일 진료한 환자 2명은 진료 이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앞서 그는 보건소 역학조사 때 “진료 중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고 했다. 사망자는 경북대병원에 중환자로 입원해 치료받았으며, 지난 1일 심근경색이 생겨 스텐트 삽입 치료를 받았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