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장세주 회장, 철강업계 임원 ‘연봉킹’
동국제강 장세주 회장, 철강업계 임원 ‘연봉킹’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20.03.31 18:49
  • 게재일 2020.0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보수 24억9천500만원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이 지난해 국내 철강기업 임원 가운데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2019년 철강기업 임원들의 연봉이 공개된 가운데 장 회장은 2019년 24억9천500만원을 보수로 받았다. 급여 24억7천100만원, 상여 650만원, 기타 근로소득 1천720만원 등이다.

대표이사직을 맡고 있는 장세욱 부회장은 20억1천700만원을 받으며 2번째로 많은 보수를 나타냈다.

포스코에서는 최정우 회장이 16억1천7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최 회장은 급여 9억100만원, 상여 7억900만원, 기타근로소득 700만원을 수령했다. 장인화 사장의 총보수는 11억4천100만원으로 집계됐다. 전중선 부사장은 9억4천800만원, 김학동 부사장은 6억3천만원, 정탁 부사장은 6억2천800만원을 각각 수령했다.

현대제철에서는 안동일 사장이 8억2천900만원, 박종성 부사장이 5억3천100만원, 서강현 전무가 5억100만원을 지난해 보수로 각각 받았다.

세아제강은 이휘령 회장에게 6억2천800만원을 보수로 지급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