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홍준표 점입가경 ‘설전’
황교안·홍준표 점입가경 ‘설전’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3.30 20:23
  • 게재일 2020.0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 “무소속 출마 국민 명령 불복
당헌 개정해 영원히 복당 불허”
홍 “종로선거 지면 그대도 아웃”

보수 텃밭인 대구 경북(TK)을 놓고 통합당과 무소속 후보간의 기세 싸움이 초반전부터 뜨겁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와 대구 수성을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설전을 벌였다. 보수 맹주자리를 놓고 벌이는 두 사람의 기 싸움은 향후 보수 표심의 향방을 결정할 수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통합당 황 대표는 30일 공천 결과에 반발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후보들의 경우 영원히 복당을 허용하지 않는 방향으로 당헌·당규를 개정하겠다고 선전포고를 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이에 대해 황 대표를 ‘그대’라고 지칭하며 “종로선거에나 집중하라”고 맞받아쳤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이번 총선의 절대 명제이자 국민 명령의 요체가 있다.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것”이라며 “무소속 출마는 국민 명령을 거스르고 문재인 정권을 돕는 해당 행위다. 국민 명령에 불복한 무소속 출마에 강력히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포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그는 “당헌·당규를 개정해서라도 영구 입당(복당) 불허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무소속을 돕는 당원들도 해당 행위로 중징계를 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의 날선 공격에 대해 홍준표 전 대표가 즉각 응수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그대(황 대표가) 집중해야 할 곳은 문재인 정권 타도”라고 날을 세웠다. 홍 대표는 이어 “탄핵 때 당을 배신하고 나갔던 분들도 모두 복귀하고 공천도 우대받았다”며 “무소속층 막천의 희생자들”이라고 당 공천을 비판했다. 홍 대표는 또 “거듭 말씀드리지만 무소속에 신경쓰지 말고 문재인 정권 타도와 종로 선거 승리만 생각하라”며 “그 선거(종로 선거) 지면 그대도 아웃이고 야당 세력 판도가 바뀐다”고 맹공을 퍼부었다. 그러면서 말미에 “참 딱하다”는 표현으로 황 대표를 비꼬았다. /박형남기자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