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겨냥한 황교안 “방역 영웅이라도 된 듯”
정부 겨냥한 황교안 “방역 영웅이라도 된 듯”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0.03.29 19:44
  • 게재일 2020.0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황교안 후보 선거사무소를 방문, 황 대표와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일부에서 강경발언을 일삼는 데 대해 공포와 불안을 조성할 수 있다며 경계하는 메시지를 냈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희망은 국민이 스스로 만들어가고 있다’는 제목의 글에서 “저는 말했다. 집에서 학교에서 회사에서 절에서 교회에서 성당에서… 사람이 모이는 모든 현장에서 모임과 집회를 자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며 “방역 영웅이라도 된 듯 정치꾼들의 잇따른 강경 발언과 정부의 뒷북 조치들이 되레 공권력을 동원한 것처럼 시민들을 압박하고 공포와 불안을 조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의 언급은 박원순 서울시장·이재명 경기도지사 등 일부 광역자치단체장의 종교 집회 관련 강경 조처·발언과 종교시설 등 운영 중단을 골자로 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이후 방역지침 위반에 강력 대응하겠다는 정부의 방침을 비판한 것으로 해석된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