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세지는 통합당 공천불복 ‘후폭풍’
거세지는 통합당 공천불복 ‘후폭풍’
  • 황성호·손병현·이시라기자
  • 등록일 2020.03.26 20:36
  • 게재일 2020.0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잇단 무소속 출마에 단일화도

26일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공천 결과에 불복해 무소속 출마를 강행한 인사들을 향해 “분열과 패배의 씨앗을 자초한다면 당으로서도 그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지역 곳곳에서는 무소속 출마와 함께 단일화 추진이 이어졌다.

포항에서는 박승호 전 시장이 포항운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포항남·울릉 선거구에서 무소속 출마를 공식화했다.

박 전 시장은 “오늘 미래통합당을 잠시 떠나고자 한다. 그 이유와 과정을 설명하려면 할 말이 많다. 그러나 일일이 말하지 않겠다”며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승리해 웃으며 당으로 다시 돌아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영일만항을 건설하고 포항운하를 만들었으며 블루밸리 공단을 계획하고 추진했던 검증된 리더십, 즉시 뛰어들어 바로 실행에 옮길 수 있는 저 같은 일꾼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통합당 경선에서 제외된 경주의 정종복 전 의원은 이날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무소속 후보로 등록하고 본격적인 선거 레이스에 뛰어들었다. 정 후보는 “이번 미래통합당 공천을 두고 경주 시민들을 무시하는 공천이라고 분노하고 있다”며 “통합당이 밉다고 투표를 포기해서는 안된다. 보수를 정신차리게 만들기 위해 보수 대표 후보인 정종복을 지지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한다”고 말했다.

안동·예천 선거구에서는 권택기 예비후보가 무소속 단일 후보로 정해졌다. 앞서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던 권택기·김명호 예비후보는 무소속 단일화를 위한 여론조사를 진행했다.

/황성호·손병현·이시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