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경주 공천 경선, 밤 10시께 후보 확정될 듯
통합당 경주 공천 경선, 밤 10시께 후보 확정될 듯
  • 박형남 기자
  • 등록일 2020.03.26 10:55
  • 게재일 2020.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석기, 김원길 오늘 일반전화 여론조사

 4·15 총선 경주 선거구의 미래통합당 후보가 경선으로 선정된다. 경선에는 김석기 의원과 김원길 서민경제분과위원장이 참여한다.

통합당 최고위원회는 25일 밤 공천관리위원회가 제시한 김원길 위원장 단수추천을 뒤집고, 두 후보 간의 일반전화 여론조사 경선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두 후보 간 경선은 26일 하루 동안 이뤄진다. 휴대전화 여론조사로 실시하려면 일주일 정도의 시간이 소요되는 탓에 위원회는 후보등록 시일이 촉박하다 판단, 일반전화 여론조사 경선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경주 경선 여론조사 결과는 이날 저녁 마무리돼 밤 10시께 후보자가 확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원길 위원장은 이날  “경주는 역사상 최악의 선거판이 되었다. 컷오프로 1차정리 후 모 후보님이 되는 듯하다 곧바로 모 후보가 뒤집기했다. 급기야 부족한 저를 공관위에서 공천 확정하였지만 간밤에 다시 여론조사 하겠다고 한다”며  “이렇게 야비하고 추잡한 상황으로 몰고 온 이 더러운 정치에 눈물로 호소한다. 여론조사는 이것을 심판하는 시민여러분들께서 배심원이 되어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김석기 의원도 좀더 나은 지역발전을 위해서는 의정 경험이 있는 준비된 일군을 뽑아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박형남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