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최고 재력가는 통합당 최교일 의원
정치권 최고 재력가는 통합당 최교일 의원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03.26 00:05
  • 게재일 2020.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0억3천673만3천원 신고
유승민 의원 51억6천만원
강은희 24억, 시·도교육감 중 1위

대구와 경북에서 가장 재산이 많은 국회의원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던 미래통합당 최교일 의원이었다.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2019년 말 기준 국회의원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최 의원은 260억3천673만3천원의 재산이 있다고 신고했다. 대구에서는 유승민 의원이 51억6천940만3천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반면, 대구와 경북 국회의원 중에서 가장 재산이 없는 이는 4억4천394만2천원의 재산을 신고한 조원진 의원이었고, 5억7천958만2천원의 김정재 의원이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곽상도 의원이 38억7천416만9천원의 재산을 신고했고, 김부겸 의원은 10억9천294만4천원의 재산이 있었다. 또 박명재 의원은 25억2천993만8천원의 재산이 있었으며, 송언석 의원은 53억108만3천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그렇다면 지역에서 재산을 가장 많이 불린 국회의원은 누구일까.

7억3천901만2천원의 재산이 불어난 정종섭 의원이었다. 정종섭 의원은 모두 43억2천260만9천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에 대해, 정 의원은 “서을 강남에 있는 자택의 공시지가 상승분이 주된 원인”이라고 말했다. 정태옥 의원도 재산 재테크에 성공했다.

정태옥 의원도 1년 동안 5억1천607만9천원이 불어난 19억3천535만5천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재산 증가율로 따지면, 대구와 경북에서 가장 재테크에 성공한 셈이다. 다만, 정태옥 의원은 “서초구 아파트의 재건축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지난해 동호수 배정을 받아 권리가액 상승에 따른 공시지가의 동반 상승분 3억원과 지난해 돌아가신 아버지의 유산으로 받은 아파트 2억원 등이 합쳐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17명의 시·도 교육감 가운데에서는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의 재산이 24억1천762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 2020년 공직자 재산변동현황’에 따르면,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은 24억1천762만원의 재산을 보유했다고 신고했다. 작년보다 재산총액이 779만9천여원 늘었다. 반면, 임종식 경북도교육감은 7천150만원이 증가한 5억9천428만2천원을 신고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