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표, 코로나19 극복 영수회담 제안
황교안 대표, 코로나19 극복 영수회담 제안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0.03.19 20:27
  • 게재일 2020.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국난 극복을 위한 영수회담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안했다.

황 대표는 이날 당 공보실을 통해 배포한 입장문에서 “야당 대표로서 내일이라도 당장 대통령을 직접 만나 위기 극복 대책을 논의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현 상황을 “국민 생명·건강 위기에 이어 이제는 코로나발(發) 금융 대위기의 국난이 닥쳐오고 있다”고 진단한 뒤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2008년 금융위기의 악몽이 떠오르면서 국민과 기업의 불안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