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연구 본격화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연구 본격화
  • 김민정기자
  • 등록일 2020.03.10 19:41
  • 게재일 2020.0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국립보건연구원
“항체 탐지 단백질 제작 성공”

우리나라에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연구가 본격화한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 국립보건연구원(원장 권준욱)은 코로나19 대응 연구를 위해 항체 치료제 개발에 필수적인 코로나19 항체 탐지용 단백질 제작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프로브’라고 명명한 이 단백질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체를 발견해 분리해 낼 수 있는 탐지용 단백질이다. 보건당국은 이번 항체 탐지용 단백질 제작을 통해 회복기 환자 혈액에 존재하는 중화항체 생산 세포(B세포)를 특이적으로 검출할 수 있어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체생산이 가능하게 됐다. 그간 완치자 혈액을 확보해 면역형광검사법(IFA)을 확립했으며, 향후 다양한 코로나19 항원 단백질을 정제하고 중화시험법을 확립해 치료제 효능 평가도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김민정기자
김민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