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대구·경북 공천, 현역 6명 컷오프 칼바람
통합당 대구·경북 공천, 현역 6명 컷오프 칼바람
  • 김영태 기자
  • 등록일 2020.03.06 18:10
  • 게재일 2020.0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공천에 칼바람이 불었다.

6일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대구·경북 지역 현역 국회의원 15명 중 정태옥·곽대훈·김석기·백승주·김재원·강석호 의원 등 6명을 컷오프(공천배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반해 현역의원 중 곽상도(대구 중구·남구)·김상훈(대구 서구)·윤재옥(대구 달서을)·추경호(대구 달성)·송언석(경북 김천)·이만희(경북 영천·청도) 등 현역의원 6명은 자신의 지역구에서 단수 추천을 받아 사실상 공천을 확정했다.

또 양금희 한국여성유권자연맹 중앙회장이 대구 북구갑, 이두아 전 의원이 대구 달서갑,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이 대구 달서병에 각각 공천을 받았다.

대구 수성을 주호영 의원은 옆 지역구인 수성갑으로 전략 공천됐고 수성갑에 공천을 신청한 정상환 예비후보는 수성을에서 이인선 예비후보와 경선을 벌이게 됐다. 

이외에 양금희 한국여성유권자연맹 중앙회장이 대구 북구갑, 이두아 전 의원이 대구 달서갑,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이 대구 달서병에 각각 공천을 받았다.

경선지역으로는 대구 동구갑의 경우 류성걸 전의원과 인재영입케이스인 이진숙 전 대전 MBC사장이 맞붙고 동구을은 강대식 전 동구청장, 김영희 전 육군 중령, 김재수 전 농림축수산식품부 장관 삼파전으로 진행된다.

대구 북구을은 권오성 전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장, 김승수 전 대구시 행정부시장, 이달희 전 한나라당 대구시당 사무처장 등 3명이 경선을 실시하게 된다.

경북 경주시 경선은 김원길 전 통합당 중앙위원회 시민경제분과위원장과 박병훈 전 경북도의회 운영위원장 2파전으로 치르고 구미갑은 구자근 전 경북도의원, 김찬영 전 한국당 경북도당 혁신위원장, 황재영 전 청와대 홍보수석실 선임행정관 3명 등이다.

경북 경산은 윤두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 비서관과 조지연 통합당 청년부대변인 2명, 고령·성주·칠곡은 김항곤 전 성주군수와 정희용 경북도지사 경제특별보좌관 2명, 영양·영덕·봉화·울진은 박형수 전 대구고검 부장검사와 이귀영 미국 연방 공인건축사 2명이 각각 경선을 실시한다.

경북에는 김형동 한국노총 중앙법률원 부원장이 안동에, 김영식 전 금오공대 총장이 구미을, 황헌 전 MBC 앵커가 영주·문경·예천에서 공천을 받았다.

하지만 아직 선거구 획정이 남아 있어 선거구 획정시 이에 따른 변수가 발생할 가능성이 남아 있다.

이에 앞서 지난 5일 발표된 부산·울산·경남 지역 공천 결과에도 이주영(5선)·김재경(4선)·김한표(재선·원내 수석부대표) 등 3명의 현역 의원이 컷오프돼 대구·경북지역 공천 피바람을 예고한 바 있다.

/김영태 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