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신천지 대구교회 책임자 고발, 숨긴 공무원은 문책
대구시 신천지 대구교회 책임자 고발, 숨긴 공무원은 문책
  • 이곤영 기자
  • 등록일 2020.02.28 18:17
  • 게재일 2020.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가 신천지 대구교회 책임자를 고발하고 신천지 교인을 숨긴 공무원은 복무규정 위반으로 엄중 문책키로 했다.

28일 대구시는 신도 명단을 빠뜨리고 대구시에 제출한 신천지 대구교회 책임자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고발 조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역학조사에서 신천지 신도라는 사실을 숨기거나 허위 진술해 감염병 방역대책에 혼선을 가져온 사람들에 대해서도 전원 고발 조치할 것을 검토 중이다.

특히 대구시는 일부 공무원의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인한 사무실 폐쇄 등을 일으킨 공무원 복무규정 위반 행위를 엄중 문책하기로 했다.

대구시가 신천지 대구교회를 고발키로 한데는 지난 27일 정부로부터 타지역 신천지 교회 신도 중 대구에 주소를 둔 거주자, 대구교회 교육생 등이 포함된 명부와 대조한 결과, 당초 명부에 있는 9천337명에서 신도 1천983명을 추가 확인했기 때문이다.

추가 확인된 1천983명의 신천지 신도는 주소는 대구이지만 지파가 다른 신천지교회 교인 222명, 신천지 대구교회 교육생 1천761명 등이다.

결국, 대구시는 코로나19 확산 초기에 자체적으로 신천지 대구교회로부터 지역 신도 명단을 확보할 당시 교육생은 신도가 아니기 때문에 명단이 없다고 주장한 사실이 허위인 것으로 드러나게 됐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 명단에 외국인으로 추정되는 이름도 일부 포함돼 있으나 국적이 분류되지 않아 외국인이 정확히 몇명인지에 대해서도 전수조사할 방침이다.

대구시 담당공무원들은 현재 추가 확인된 1천983명의 소재를 파악 중이며 경찰력을 투입해서라도 이들을 끝까지 추적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대구시의 관리대상 신천지 교인은 이번에 추가 확보한 이들을 합쳐 모두 1만252명으로 늘어났다.

대구시는 이번 명단 대조 결과를 계기로 타지역 거주자로 분류돼 있던 1천68명에 대해서도 별도 전수 조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이어 대구시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공무원 복무규정 위반 행위에 대해 엄중히 문책할 방침이다.

이날 오전 9시 현재 시 산하 기관과 구·군을 비롯한 대구지역 공무원 확진자는 모두 21명에 달한다.

지금까지 파악된 시 산하 공무원 확진자의 위반 유형은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 사실을 숨기고 근무하다 확진을 받거나 코로나19 검체 검사 사실을 알리지 않고 근무 중 최종 확진된 사례 등이 있다.

또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 등 의심 증상 자진신고 미이행, 신고 없이 외부출입 등 자가격리 준수사항 미준수 등도 포함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금까지 코로나19 확진 사례를 분석해 볼 때 신천지교회와 관련된 확진자가 대부분으로 이들과 접촉을 막는 것이 지역사회를 지켜내는 확실한 방법이라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태균 대구시 감사관은 “일부 공무원의 일탈 행위로 시민 공분을 사고 있다”며“위반 사항에는 철저하게 조사해 엄중하게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천지 대구교회 측은 대구시의 고발 조치에 대해  “신도 숫자를 숨기지 않았다”며 “교육생은 신도가 아니라 애초에 명단을 제출하지 않았다가 최근 총회본부와 정부 당국이 협의해 새로 제출하게 된 것일 뿐”이라고 밝혔다.

/이곤영기자


이곤영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