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29일 일반시민 위한 선별진료소 15곳 운영
대구시, 29일 일반시민 위한 선별진료소 15곳 운영
  • 심상선 기자
  • 등록일 2020.02.28 18:12
  • 게재일 2020.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에 일반 시민을 상대로 코로나19 검사를 하는 임시 선별진료소가 마련된다.

28일 대구시 등에 따르면 현재 지역에는 8개 구·군 보건소와 경북대병원 등 15곳에서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고 있다. 

지역 내 코로나19 환자 발생 후 지금까지 15개 선별진료소에서는 일반 시민 일부도 포함됐지만, 주로 집단 감염이 발생한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을 상대로 한 검체 검사 등을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정부는 감기 증상을 보이는 일반 시민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도 시행한다는 방침에 따라 구·군과 협의해 동구 박주영축구장, 중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서구 구민운동장 등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마련 중이다.

일부 진료소는 이르면 오는 29일부터 운영을 시작한다.

중구 측은 “임시 선별진료소에 보건소 인력 3명을 지원하지만, 운영 전반은 보건복지부가 담당한다”고 말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임시 선별진료소 10곳이 마련될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정부에서 모집한 민간자원봉사자와 공중보건의 등이 배치될 것으로 들었다”고 밝혔다.  

/심상선기자


심상선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