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후보들 취약계층 도울 수 있게 선거법 완화해야”
“예비후보들 취약계층 도울 수 있게 선거법 완화해야”
  • 등록일 2020.02.27 20:19
  • 게재일 2020.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선 미래통합당 예비후보
이인선 미래통합당 예비후보

△수성구을=이인선 미래통합당 예비후보는 27일 “예비후보들이 취약계층을 도울 수 있도록 선거법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 예비후보는 “코로나19로 대구시민은 물론이고 장애인이나 홀몸노인과 같은 취약계층은 건강은 물론 생계문제로 삼중고를 겪고 있다”며 “이들을 위한 일자리·건강·생계 대책을 세우고 실질적인 도움의 손길이 닿을 수 있도록 선거법을 일시적으로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행정당국이 코로나19 비상대책 마련으로 밤낮 없이 일하고는 있지만 도시락 및 급식 지원, 일자리 제공 등 생계 대책 마련에 좀 더 신경써야 한다”면서 “예비후보들은 선거법 때문에 취약계층을 돕고 싶어도 손을 쓰지 못하고 발만 동동 구르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