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사회복지지설 집단감염 방지대책 마련
도내 사회복지지설 집단감염 방지대책 마련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0.02.26 20:35
  • 게재일 2020.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사회복지시설에 코로나19 확진이 잇따르며, 방역 당국이 집단감염 방지대책 마련에 나섰다.

26일 경북도에 따르면 청도 ‘다람 노인요양 공동생활가정’에서 근무하는 63세 여성 요양보호사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요양보호사는 대구 첫 확진자인 31번 환자가 예배를 본 지난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시설에는 종사자 5명과 입소자 6명이 있다. 나머지 종사자·입소자는 확진자와 직접 접촉하지 않았고, 특별한 증상이 없다고 도는 설명했다.

앞서 중증장애인 시설인 칠곡 밀알사랑의집에서 22명의 집단감염이 확인됐다. 다행히 예천 극락마을에서는 2명의 확진 환자 외 나머지는 음성으로 판명났다.

2곳의 첫 확진자도 신천지 교회와 관련된 것으로 조사됐다.

도는 사회복지시설 집단감염이 우려되자 시설 종사자 가운데 신천지 교인의 자발적인 신고를 유도하기로 했다.

시설 출퇴근 직원의 외부 전파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신천지 교회 관련자와 이스라엘 성지 순례자, 오염지역 방문자는 즉시 업무에서 배제하도록 했다. 또 1일 2회 발열 확인을 의무화하고 외부인 방문 제한, 입소자 외출·외박·면회 금지 등 출입 통제를 강화하기로 했다.

도는 이스라엘 성지순례단에서 확진자가 29명(확진 서울 가이드 1명 제외)이 나오고 2차 감염이 일어나자 이달 귀국한 8개 순례단 153명을 별도 시설이나 자가에 격리했다.

경북도는 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 받은 4천36명의 신천지 교회 신도 명단을 토대로 전수조사를 해 증상이 있는 경우 곧바로 진단검사와 격리 조치한다. 지역별 신천지 교인은 구미 1천547명, 포항 1천389명, 경주 436명, 안동 247명, 김천 121명, 칠곡 121명 등 20개 시·군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