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전국 최초 민·관 합동방역체계 구축
포항시, 전국 최초 민·관 합동방역체계 구축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20.02.26 20:29
  • 게재일 2020.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발적 참여 24시간 비상체계 돌입

포항시가 전국 최초로 민·관 합동방역체계를 구축했다.

포항시에 따르면 지난 25일 이강덕 시장과 포항의료원, 성모병원, 세명기독병원, 에스포항병원, 좋은선린병원 등 지역 5개 병원장, 포항시의사회장과 간호사회장 등 의료전문가와 관계자 20여명은 지역의 모든 의료기관과 보건소가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합동방역체계를 구축하기로 결의했다.

이들은 확진자 발생지역으로부터 유입차단과 확진자 접촉자 격리 등 강력한 봉쇄전략과 함께 조기발견을 위한 진단 확대와 진료역량 강화, 병상과 인력 확보 등 확산완화 전략을 동시에 추진한다는 뜻을 함께하고, 합동방역을 위한 전담대응팀에 적극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기본적으로는 병원별 역할 분담을 통해 코로나19 관련 모니터링 시스템을 강화한다. 우선 포항의료원의 코로나19 전담병원 지정에 따라 다른 병원에서 의사 8명, 간호사 8명, 포항시 행정지원요원 16명 등 전문 인력을 파견한다. 나머지 병원들은 시민안심병원 체제로 운영된다.

시민안심병원은 병원 진입부터 입원까지 전 과정에 걸쳐 호흡기 환자를 다른 환자와 분리해서 운영하게 된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