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TK 정치권 반발에도 원격 화상면접 강행
통합당, TK 정치권 반발에도 원격 화상면접 강행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2.26 20:25
  • 게재일 2020.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서 대면 면접” 재차 요구

지역정가에서 원격화상 면접에 대한 비판여론이 강하게 제기된 가운데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대구ㆍ경북(TK) 지역 공천 신청자에 대해 원격화상 면접을 강행하기로 했다. 지역 예비후보자들이 한 곳에 모인 자리에서 원격화상 면접이 이뤄지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와 형식적인 면접으로 인해 TK민심이 왜곡될 수 있다는 우려에도 불구하고 예정대로 원격화상 면접을 치르겠다는 것이다.

통합당 공관위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TK지역 공천신청자 면접은 다음달 2일부터 원격화상을 통해 하기로 결정했다”며 “공관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영향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TK지역 면접만 남겨둔 상황에서 더욱 안타깝다”며 “신청자에게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지역 정가에서는 “면접장에 모인 TK예비후보들은 불안감에서 면접을 봐야 하느냐”고 불만을 터트리고 있다. 지역의 한 예비후보는 “TK지역 일부 후보들은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자가격리되어 있는 상태”라며 “면접장에 모인 예비후보들이 어떤 사람을 만났는지 어떻게 알겠느냐”고 토로했다.

통합당 대구시당과 경북도당 관계자들도 한 자리에 모여 면접을 보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통합당 경북도당 관계자는 “시도당 건물 5층에 있는 대강당에 모여 화상면접을 보는 것은 적절하지 못하다는 의견을 중앙당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공관위가 화상면접을 강행하다가 예비후보자 중 확진자가 단 한명이라도 발생할 경우 예비후보자 전원이 자가격리나 검사를 받아야하는 사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공관위가 화상면접을 강행할 시 “차라리 공관위가 TK지역으로 내려와 대면 면접을 실시하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대구를 방문했고, 정세균 국회의장은 TK지역에 상주하며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진두지휘하고 있는데 공관위가 TK지역에 내려오지 못할 이유가 있느냐는 것이다.

지역 정치권 한 관계자는 “공관위가 입장문을 통해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비판할 게 아니라 공천에 집중해야 하는데…”라며 말끝을 흐렸다.

한편, 공관위는 이날 입장을 통해 “정부의 초기대응 실패와 우물쭈물 대책으로 감염자가 1천명을 돌파했다”며 “국민생활은 망가지고 경제는 멈췄다. 정부의 잘못된 판단이 국가적 재앙을 초래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