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다스, 中 충칭에 한·중 합자법인 세운다
(주)다스, 中 충칭에 한·중 합자법인 세운다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20.02.26 20:15
  • 게재일 2020.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안기차 거점 허베이·베이징 등 비즈니스 확대 전략… 내달 설립

[경주] 경주 외동읍에 있는 (주)다스가 중국 상해동평플라스틱제품유한공사(상해동평)와 자동차시트 합자법인 ‘충칭다스평동기차시트유한회사’(충칭다스) 설립을 추진 중이다.

합자사는 충칭(重慶)시 창서우(長壽)구에 건축면적 8천232㎡ 규모로 세워지며, 장안기차(長安汽車) 충칭공장에 완성 시트 1·2열을 납품할 계획이다.

지난해 12월 12일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데 이어 이달 정식 계약 체결, 3월 중 회사 설립 등 일정이 진행된다.

다스 관계자는 “합자사는 충칭권역에 진입해 장안기차의 주요 거점인 허페이(合肥), 베이징(北京)으로 물량을 늘리기 위한 비즈니스 확대전략”이라고 설명했다.

장안기차는 중국 완성차업체 중 지난해 누적판매량 8위에 오른 토종업체로, 미국 포드자동차도 장안기차와 합작한 장안포드의 하얼빈 조립공장에서 차량을 생산하고 있다.

한편 다스는 지난해 12월 12일 장안기차와 2021년 1월부터 5년간 연간 10만대(전기차 제외), 총규모 3천500억원의 시트어셈블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황성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