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에너지, 코로나19 대응 위해 임산부 재택근무
포스코에너지, 코로나19 대응 위해 임산부 재택근무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20.02.26 18:56
  • 게재일 2020.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에너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위기 경보가 최고 단계인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면역력이 약한 임산부 직원들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해당 직원들은 26일부터 회사에서 별도 통보가 있을 때까지 재택근무를 하게 된다.

포스코에너지는 코로나19의 확산에 임직원들이 불안해 하지 않고 근무할 수 있도록 직원 보호 프로그램을 마련해 운영하고 있다.

이를 위해 임산부 직원 대상 재택근무 제도를 포함해 유치원과 어린이집 휴원, 초등학교 개학 연기로 육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직원들에게 ‘가족돌봄휴가제도’를 안내하고 적극 활용토록 장려하고 있다.

가족돌봄휴가제도는 조부모, 부모, 배우자, 자녀 또는 배우자의 부모 등이 돌봄이 필요할 경우 회사가 휴가를 지원하는 제도다.

정기섭 포스코에너지 사장은 “발전소는 365일 어떠한 상황에서도 멈출 수 없는 곳인 만큼 코로나19 예방에 힘써 달라”며 “임직원들이 안심하고 근무할 수 있도록 유관 부서들은 발빠르게 움직여 대응해 달라”고 전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