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대구에 상주 시작했다 코로나19 대응 현장 진두지휘
정총리, 대구에 상주 시작했다 코로나19 대응 현장 진두지휘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0.02.25 20:24
  • 게재일 2020.0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청내 임시 ‘지휘본부’ 설치
매일 중대본 회의 주재
현장 지원요청·애로사항
중앙정부 차원 즉각 대처 방침
“이번 주가 가장 중요한 주
시민들과 함께 극복해 나갈 것”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오후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대응 점검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에 들어서고 있다. /이용선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부터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대구에 머물며 현장 상황을 챙긴다.

대구시 등에 따르면 정 총리는 이날 오후 6시께 대구시청에 재난안전대책상황실에서 대구·경북 지역 상황 보고를 받은 뒤 권영진 대구시장과의 면담을 통해 중앙·지방정부의 협조 방안을 논의했다.

26일부터는 매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중대본 1·2차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교대로 참석한 가운데 중대본 회의를 주재할 계획이다.

권 시장 등 대구·경북지역 관계자와 방역 당국 관계자도 참석한 가운데 다른 부처 장·차관이나 광역단체장들과는 화상으로 연결하는 ‘영상 회의’를 할 계획이다.

특히, 정 총리는 지역에서 받은 지원 요청이나 현장 애로사항을 중앙정부가 즉각적으로 대처하도록 하는데 무게를 두면서 현장을 총괄해 나갈 방침이다.

또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과 군 병원 등 지역 의료기관을 찾아 병상과 의료진 확보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정세균 총리는 “대구 시민들과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서 왔다. ‘일하러 왔다’는 게 저의 일성이다”며 “지난 일주일 여 동안 여러분들께서 애써주셨지만, 아마 이번 주가 가장 중요한 주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과거에도 많은 난관을 국민적인 합의와 또 국민들의 참여를 통해서 극복한 전례가 있기 때문에 이번에도 틀림없이 극복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 여러분들과 함께 동고동락하면서 꼭 위기를 극복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의 극복, 이후 난제들을 우리가 함께 잘 극복해서 꼭 대구의 자존심을 지켜나가자고 다짐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 총리는 대구에 머무는 동안 대구시청 내 비어있는 경제부시장 사무실을 임시 집무실로 사용하고 숙박은 대구은행 연수원에서 해결하기로 했다. /이곤영기자@kbmaeil.com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