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협' 대한역도연맹, 3월 국내대회 2개 잠정 연기
'코로나19 위협' 대한역도연맹, 3월 국내대회 2개 잠정 연기
  • 연합뉴스
  • 등록일 2020.02.25 17:24
  • 게재일 2020.0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역도연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3월 개최 예정이던 국내대회 2개를 모두 연기했다.

연맹은 25일 “지자체의 요청과 선수, 팬들의 건강을 위해 대회를 연기했다”고  밝혔다.

대한역도연맹은 3월 10∼13일 강원도 양구군 용하체육관에서 2020 전국실업역도선수권대회, 3월 24∼4월 1일 충청남도 서천 군민회관에서 전국춘계역도대회를 열  예정이었다.

실업역도선수권대회는 이미 참가 신청서도 받았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지자체와 연맹 사이에 “3월에는 대회를  열기가 어렵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연맹은 상황을 지켜본 뒤 국내대회 일정을 다시 짤 계획이다.

2월 28일부터 서울 올림픽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제1회  동아시아역도선수권대회도 잠정 연기됐다.

대한역도연맹은 25일 “제1회 동아시아역도선수권대회를 코로나19로 인해 잠정  연기했다. 대회 출전을 희망했던 국외 선수들이 입국하기 전에 결정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