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상황 ‘심각’ 격상… 말로만 떠들다가 뒷북 ‘한심’
위기상황 ‘심각’ 격상… 말로만 떠들다가 뒷북 ‘한심’
  • 등록일 2020.02.23 19:47
  • 게재일 2020.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이 졸지에 코로나19 발병 세계 2위 국가로 떠올랐다. 지난 주말을 지나면서 전국의 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 23일 오후 4시 현재 602명을 기록했다. 정부는 이날 오후 뒤늦게 위기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했다. 불과 1주일 전 문재인 대통령이 한 “코로나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는 발언이 천추의 한이 됐다. 그 동안의 정부 대응에 치명적인 하자가 있음이 증명된 것이다.

국민의 눈에 비친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중에 가장 납득이 안 가는 대목은 최악의 발생국인 중국을 한사코 입국 금지국으로 지정하지 않는 일이다. 경제 의존도가 높은 만큼 가볍게 처리할 일이 아니라는 측면과 당사국의 거부감 상황은 이해할 만하다. 그러나 ‘굶을 것인가, 죽을 것인가’의 딜레마 앞에서 온 국민을 ‘병들어 죽을 수 있는 길’로 몰아간 어리석음을 어찌 용납할 수 있나.

중국인 입국을 일찌감치 전면차단해 성공하고 있는 러시아의 외무부 자하로바 대변인은 “러시아의 모든 조치는 정치적 조치가 아닌 의학적인 조치”라고 강조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오른 ‘중국인 입국 금지 요청’ 청원은 무려 76만여 명이 동조했다.

법무부에 따르면, 일 평균 중국인 입국자 수는 아직 3천 명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개학을 앞두고 돌아올 중국 유학생 3만8천 명에 대한 공포도 보통 문제가 아니다. “한여름에 창문 열어놓고 모기 잡자는 격 아니냐”는 기자 질문을 “지금 겨울이라 모기는 없을 것”이라는 농담으로 받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도대체 주무장관으로서 자격이 있나. 대구·경북이 뚫렸다면 이미 전국이 다 뚫린 셈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대한민국은 이제 가난이 무서워서 돌림병에 백성들의 운명을 맡겨야 할 만큼 비루한 국가 반열에 머물고 있는 딱한 강토가 아니다. 문 대통령과 정부는 그동안 말로만 ‘과도한 대응’을 부르대고 남탓을 거듭하면서 실천을 미적거려왔다. 늦었지만, 코로나 발생국 경유 여행객의 입국부터 전면 차단해놓고, 총력 대응해나가는 게 맞다. 지금이야말로 정치가 아닌 최선의 ‘의학적 조치’가 절실한 시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