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지방공무원 채용 규모 감소세 돌아서
올해 지방공무원 채용 규모 감소세 돌아서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0.02.19 20:32
  • 게재일 2020.0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3만2천명 신규 채용
지난해보다 3.1% 줄어

올해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 일할 공무원 3만2천명을 새로 뽑는다.

행정안전부는 2020년 지방공무원 신규충원 계획에 따라 총 3만2천42명의 지방공무원을 신규 채용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신규채용 인원 3만3천60명에서 3.1% 감소한 것이다.

지방공무원 신규채용 규모는 2015년 1만7천561명, 2016년 2만186명, 2017년 2만3명, 2018년 2만5천692명 등 2017년을 제외하고 큰 폭으로 증가하다 올해는 감소세로 돌아섰다.

직종별로는 일반직 2만5천651명, 특정직 4천776명, 임기제 1천546명, 별정직 27명, 전문경력관 42명을 선발한다. 일반직은 7급이 749명, 8·9급 2만4천232명, 연구·지도직 670명 등이고 특정직은 소방직 4천771명과 자치경찰 5명이다. 시·도별로는 경기도가 7천136명으로 가장 많고 서울 3천292명, 경북 2천828명, 전남 2천410명, 경남 2천403명 등 순이다.

직렬별로 보면 소방 현장 인력 충원을 위한 소방직이 4천771명이고 ‘찾아가는 복지서비스’ 등에 필요한 사회복지직 2천632명, 방문간호·치매안심센터 등을 위한 보건·간호직 1천574명 등을 선발한다.

장애인은 7·9급 시험에서 5.6%인 1천399명을, 저소득층은 9급 시험에서 3.8%인 812명을 선발한다. 올해 공채 필기시험은 9급이 6월 13일 토요일, 7급은 10월 17일 토요일에 각각 치러진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