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어붙은 포항경제 살려라
얼어붙은 포항경제 살려라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20.02.18 20:36
  • 게재일 2020.0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 코로나19 영향 최소화
관계기관 간담회서 대책 논의
중소기업 2천억 규모 긴급자금
포항사랑상품권 2배 확대 발행

포항시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지역경제 침체를 막고자 포항사랑상품권을 기존 계획보다 2배 늘린 3천억원 규모로 발행한다.

포항시는 18일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사회문제를 최소화하고자 관계기관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이강덕 포항시장이 주재한 이날 간담회는 포항지역 관공서와 경제단체, 상인단체, 공중위생단체, 운수단체 등에서 50여명의 관계자가 모여 ‘코로나19’ 확산으로 시민불안 심리와 소비활동의 위축을 최소화하기 위한 지역경제 활성화 관련 다양한 대책을 논의했다.

우선 포항시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경영안정을 위해 2천억원 규모의 긴급자금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단체관광객에 대한 인센티브를 타 도시의 2배로 지원하는 등 10억원 규모로 확대하고, 봄 여행주간과 연계해 관광객을 대상으로 각종 할인행사와 이벤트를 개최하기로 했다.

이와 더불어 소비촉진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포항사랑상품권을 당초 1천500억원에서 3천억원 규모로 확대 발행한다.

또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 및 자생력 강화사업을 확대하고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특화거리 조성에 이어 취약계층을 포함한 단기성 일자리 창출 등 경기부양을 위한 맞춤형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특히,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방안으로 지방재정을 신속히 집행하기로 하고 상반기 재정집행 목표를 67%로 설정했다. 이는 행정안전부의 재정집행 목표인 57%보다 10%p높은 수준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국제전략 4대 특구사업을 비롯해 성장 동력을 발굴하기 위한 각종 산업혁신과 민간투자 활성화 등 중장기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들도 막힘없이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면서 “철저한 방역·예방활동을 하고 있는 만큼 모든 시민이 지역경제가 위축되지 않도록 안심하고 정상적인 경제활동에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안찬규기자


안찬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