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칩거, TK·친박 인적쇄신 무언 압박”
“유승민 칩거, TK·친박 인적쇄신 무언 압박”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2.18 20:29
  • 게재일 2020.0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미래통합당 이준석 최고위원이 18일 “유승민(대구 동을) 의원이 적극적으로 총선에 참여하길 바란다면 대구·경북(TK)이나 친박계에 대한 인적쇄신에 적극적으로 임해야 된다”고 밝혔다.

이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유 의원의 개인적인 성향과도 관계가 있고, 정치적 결단이나 책임질 일이 생길 때 칩거나 자숙의 기간을 꽤 긴 기간 동안 가졌다”며 “유 의원이 이런(혁신통합추진위원회 중심으로 진행된) 형태 통합에 대해 다소 부정적인 견해를 갖고 있던 것은 맞는다”고 말했다. 유 의원과 새보수당은 그동안 통추위가 아닌 새보수당과 한국당 양당 간 신설합당의 형태가 돼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 최고위원은 “유 의원이 관망세를 가질 것으로 보인다”며 “아직까지는 참여를 보류함으로써 무언의 압박을 가하고 있는 지점도 있다”고 강조했다. 압박에 대해 그는 “정계 개편에서 가장 임박한 퍼즐은 기득권을 가진 TK지역 인사들이나 친박계에 대한 인적쇄신의 칼날”이라며 “유 의원이 적극적으로 총선에 참여하길 바라는 당내 분위기가 있다면 인적 쇄신에 적극적으로 임해야 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개혁보수 등 (유 의원이 제시한) ‘3원칙’(탄핵의 강 건너자, 개혁보수하자, 새집 짓자)이 어떻게 관철되는지를 지도부가 보여줘야될 것”이라며 “유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공천권이나 지분 요구 같은 건 일절하지 않겠다고 천명했다. 마지막에 개혁보수의 길에 함께 했던 사무처 당직자들에 대한 처우도 명확하게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요구를 미래통합당이 수용해야 유 의원이 적극적인 선거 지원에 나설 것이란 얘기다.

한편, 유 의원은 미래통합당 출범식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이를 두고 유 의원이 통합 과정이나, 현재까지 진행된 인적 쇄신이 더디다는 불만을 우회적으로 드러낸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박형남기자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