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폭탄에 풍랑까지… 울릉도는 지금 고립무원
눈폭탄에 풍랑까지… 울릉도는 지금 고립무원
  • 김두한기자
  • 등록일 2020.02.17 20:39
  • 게재일 2020.0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들어 가장 많은 적설량으로
일주도로 등 차량운행 통제
포항~울릉 여객선도 운항 중단

울릉도·독도에 대설경보가 내린 가운데 올 들어 가장 많은 눈이 쏟아졌다. 동해상에는 기상악화로 여객선 운항이 17일 기준 이틀째 중단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울릉도·독도에는 17일 새벽부터 눈이 내리기 시작해 오후 6시 기준 73cm의 적설량을 기록하고 있다. 앞으로도 5∼10cm 이상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보고 있다.

포항∼울릉도 항로와 동해상에는 강풍주의보와 풍랑경보가 내린 가운데 북서∼북풍이 초속 10∼18m로 불고, 3∼5m의 높은 파도가 일어 포항∼울릉 간 여객선이 이틀째 운항을 중단했다.

동해상은 18일에도 풍랑주의보가 내린 가운데 초속 10∼16m로 강풍이 불고, 2∼4m의 높은 파도가 일 것으로 예보돼 여객선 운항은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울릉도 내에서도 폭설 및 높은 파도로 울릉읍 내수전∼북면 죽암 마을까지 섬 일주도로 구간 차량운행이 통제됐고 울릉읍 도동리∼봉래폭포 간 시내버스 운항이 중단됐다. 또한 계속된 기상악화로 울릉도 저동항과 각 항포구에는 조업을 나가지 못한 수십척의 어선들과 각종 선박이 닻을 내리고 날씨가 좋아지기를 기다리고 있다.

울릉군 관계자는 “18일 오전까지 50cm가 넘는 눈이 계속 내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노약자는 외출을 자제하고 교통안전과 눈길 미끄럼에도 주의하길 당부한다”고 밝혔다.

울릉/김두한기자 kimdh@kbmaeil.com


김두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