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피해 영세상인 무담보 대출 마련해야”
“코로나19 피해 영세상인 무담보 대출 마련해야”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02.16 20:30
  • 게재일 2020.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장주 한국당 예비후보
김장주 한국당 예비후보

△영천·청도= 김장주 한국당 예비후보는 16일 “코로나19 포비아 현상으로 어려운 영세상인에게 정부나 지방자치단체가 지원하는 피해지원자금을 쉽게 지원받도록 문턱을 낮춰야 한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1천만원 이하 소액은 무담보로 긴급대출을 받는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며 “2천500억원 이상의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지만, 담보 부족과 피해규모를 입증하기 어려운 영세상인은 ‘그림의 떡’이나 마찬가지”이라고 언급했다. 또 “담보는 신용보증재단 등 보증기관에서 무담보로하고 매출 감소는 당월 카드매출 등으로 가능하도록 기준을 완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영태기자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