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사업’ 선정
안동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사업’ 선정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20.02.13 20:09
  • 게재일 2020.0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2·119 긴급출동 지원 등
5대 연계 서비스 구축키로

[안동] 안동시가 국토교통부의 ‘2020년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사업’에 선정돼 국비 6억 원을 확보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사업은 방범·교통·재난·환경 등 분야별 도시통합관리를 기반으로 경찰과 소방 등 관계기관과 연계 구축해 재난이 발생하면 즉각 대응체계를 갖추는 도시 안전망 기반 구축사업이다.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이 도시에 적용되면 방범·재난·교통·환경 등 도시의 주요 정보가 유기적으로 연계돼 도시 관리의 효율성이 높아지고 더욱 편리한 ‘스마트 도시’로의 운영이 가능하다.

현재까지 112와 119 등 재난 안전 체계가 개별 운용돼 긴급 상황 발생 시 시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한 골든타임 확보에 한계가 있었다. 하지만 이 플랫폼이 적용되면 긴급한 상황이 발생하면 골든타임 단축 등 시민에 대한 안전 서비스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 된다.

시는 공모 선정으로 확보한 국비 6억 원과 도비 1억8천만 원, 시비 4억2천만 원 등 총 12억 원을 투입해 △112센터 긴급영상 지원 △112 긴급출동 지원 △119 긴급출동 지원 △재난 상황 긴급대응 지원 △사회적 약자 지원 등 5대 연계 서비스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손병현기자why@kbmaeil.com
손병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