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진 여친 협박한 50대 집유
헤어진 여친 협박한 50대 집유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02.11 20:25
  • 게재일 2020.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김상윤)는 11일 헤어진 전 여자친구에게 협박문자를 보낸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로 기소된 A씨(59)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6월 전 여자친구인 B씨(54)에게 협박성 내용이 담긴 문자메시지를 지속적으로 보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김 부장판사는 “피고인의 과거 연인관계에 있다가 헤어진 피해자에게 불안감을 유발하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반복적으로 보내고 피해자의 사무실 유리창을 깨뜨렸다”며 “피해자가 112신고를 하자 보복 목적으로 피해자에게 전화로 협박하는 등 범행 경위와 내용에 비춰 죄질이 좋지 않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영태기자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