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픈 국
슬픈 국
  • 등록일 2020.02.11 19:55
  • 게재일 2020.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영 승

모든 국은 어쩐지

괜히 슬프다



왜 슬프냐 하면

모른다 무조건

슬프다



냉이국이건 쑥국이건

너무 슬퍼서



고깃국을 발음도 못하겠다



고깃국은.....



봄이다. 고깃국이

왜 시인은 국이 슬프다고 말했을까. 냉잇국이건 쑥국이건 슬프다고 말하는 시인의 가슴 속에는 그 국을 먹는 사람들의 한 많은 생이 녹아나 있다고 느끼는 것이리라. 힘들고 어려운 삶 속에 봄나물을 넣어 끓인 국은 이 땅 민중들의 서러운 눈물이 아닐 수 없다. 어쩌다 명절이나 경삿날 먹는 고깃국 또한 그럴 것이라는 시인의 인식이 눈물겹게 배여 있는 시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