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의심환자 급증세…620명 검사중·추가 확진자 없어
'신종코로나' 의심환자 급증세…620명 검사중·추가 확진자 없어
  • 이시라 기자
  • 등록일 2020.02.08 15:37
  • 게재일 2020.0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사 대상자 확대하고 검진기관 늘리면서 의심환자 늘어
확진환자 24명 중 2명 퇴원·1명 퇴원예정…'중국 방문력' 11명
국내에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추가 발생한 지난 6일 서울 동대문 국립중앙의료원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국내에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추가 발생한 지난 6일 서울 동대문 국립중앙의료원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관련 증상으로 검사를 받는 의심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신종코로나 관련 증상이 있어 격리해 검사하는 의사환자(의심환자)가 620명이라고 밝혔다.

전날 오후 4시 기준 의심환자는 327명, 오전 9시에는 264명이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하루 2차례(오전 9시·오후 4시 기준) 신종코로나 환자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의심환자는 방역당국이 전날부터 검사가 필요한 대상을 정의하는 '사례정의'를 확대하고, 검사가 가능한 기관을 늘리면서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기존에는 중국 후베이성에 방문한 사람의 경우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을 때 검사를 하고, 그 외 중국 지역은 폐렴이 있을 때 검사를 했다.

현재는 중국을 방문한 후 14일 이내에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나타난 사람은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또 중국이 아니더라도 신종코로나가 유행하는 국가를 다녀온 경우 의사 소견에 따라 검사를 시행할 수 있다.

이날 신종코로나 확진 환자는 추가되지 않았다. 국내 환자는 24명으로 이 가운데 2명은 퇴원했다. 나머지 22명은 격리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대부분 상태는 안정적이다. 서울대병원에서 치료 중인 4명 가운데 1명은 조만간 퇴원할 예정이다.

환자 24명 가운데 2명은 중국 후베이성에서 전세기로 귀국한 '우한 교민'이다. 해외 방문력을 보면 중국을 다녀온 환자가 11명으로 가장 많다. 태국과 싱가포르 방문자는 각각 2명, 일본 방문자 1명이다. 나머지 8명은 국내에 머물렀던 환자다.

환자의 접촉자는 1천386명으로 이 가운데 1천83명은 격리 중이다. 접촉자는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있어 증가할 수 있다.

이시라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