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군민 “울릉군 선거구 조정 결사 반대”
울릉군민 “울릉군 선거구 조정 결사 반대”
  • 김두한기자
  • 등록일 2020.01.29 20:33
  • 게재일 2020.0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상대책위 이틀째국회 방문
성명서·기자회견 ‘강력 반발’
“영양·영덕·봉화·울진 포함은
생활근거지 무시한 졸속 개편
공직선거법 제 25조 정면 위반
추진 땐 법적 대응도 불사”

울릉군민들이 제21대 국회의원선거구 조정과 관련해 화가 단단히 났다.

울릉군과 울릉군의회, 지역사회단체 등은 국회에서 기존 포항시 남구와 울릉군 선거구에서 울릉군을 떼어 인구 하한에 미달하는 영양·영덕·봉화·울진군 선거구에 붙이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되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울릉군민들은 지난 22일 울릉 한마음회관회의실에서 긴급회의를 갖고, 울릉군 국회의원 선거구를 옮기는 데 대해 반대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하며 울릉군 선거구획정 반대 운동에 불씨를 당겼다.

울릉군민들은 울릉군 주요기관과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울릉군선거구획정반대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홍성근, 이하 비상대책위)를 구성하며 반대운동을 본격화했다. 비상대책위는 지난 28일 국회를 방문해 울릉도에 대한 선거구획정에 항의하며 반대성명서를 전달한 데 이어 2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울릉도는 육지와의 유일한 교통수단인 여객선의 정기노선이 울릉~포항 항로뿐이고 주민 대부분의 생활근거지가 포항과 대구이다. 이러한 생활문화권을 무시하고 다른 선거구에 편입시키는 것은 교통과 생활문화권을 고려, 지역구를 획정하도록 규정한 공직선거법 제25조를 정면으로 위반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특정 정당이나 정치인들의 이해관계 때문에 시·군 간 인적·문화·경제적 교류가 없는 선거구로 이동시키려는 시도는 1만여 울릉군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지적하고 울릉군선거구가 조정되면 공직선거법 제25조 위반으로 법적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울릉군의회(의장 정성환)도 최근 간담회를 갖고 국회에서 선거일 전 15개월 인구를 기준으로 하면서 영양·영덕·봉화·울진의 선거구(13만7천992명)가 하한선(13만9천명 기준)에 못 미치자 울릉군(인구 1만 명)을 붙이는 안이 거론되고 있는데 대해 반대 입장을 정리했다. 이 안이 추진되면 군민궐기대회, 국회청원, 총선거부, 대국민 호소 등 모든 방안을 강구키로 했다.

정성환 울릉군의장은 “울릉군민들의 주권을 침해하는 개편은 묵과할 수 없는 것”이라면서 “공직선거법 제25조 국회의원 선거구는 인구, 행정, 구역, 지리적 여건, 교통, 생활문화권 등을 고려해 확정한다고 명시돼 있다”며 졸속 선거구 개편 중단을 촉구했다. 그는 농어촌의 인구감소 추세로 볼 때 울릉이 영덕군 등의 선거구에 묶이면 22대 선거가 되면 또 인구 하한선에 도달, 울릉군이 또 다시 다른 지역으로 갈 것이라며 이런 상황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울릉 경우 지난 15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영일ㆍ울릉 선거구를 분할해 영일을 포항 남구에 포함하는 대신에 울릉을 울진군에 편입하려 하다 울릉군민들의 격렬한 반대로 무산된 바 있다.

울릉/김두한기자kimdh@kbmaeil.com
김두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