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에 커진 ‘우한폐렴’ 공포 무증상 2명 등 3명 잇단 확진
연휴에 커진 ‘우한폐렴’ 공포 무증상 2명 등 3명 잇단 확진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20.01.27 20:02
  • 게재일 2020.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인 1명 등 국내 총 4명 발생
정부 ‘중앙사고수습본부’ 가동
위기 경보 ‘주의’서 ‘경계’ 격상
문 대통령 “우한 입국 전수조사”
교민 철수 전세기 투입 방침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의 공포가 한반도를 뒤덮고 있다. 국내 확진 환자 4명 중 2명이 무증상 입국자로 드러나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크다. 보건 당국은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하고 강력한 대응을 예고했다.

<관련기사 4면>

27일 보건복지부는 ‘중앙사고수습본부 제1차 회의’를 열고 우한 폐렴의 국내 전파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감염병 위기경보를 1∼4단계 중 3단계에 해당하는 경계로 높였다. 국내 감염병 위기경보가 경계로 지정된 건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가 유행했을 때 이후 처음이다.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에도 ‘주의’ 수준이었다.

이날 정부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를 가동하기로 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질병관리본부의 방역업무 지원과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또 지역 사회의 바이러스 확산에 대비해 인력과 장비, 시설 등 지자체 가용자원도 최대한 동원해 정부차원에서 포괄적 대책을 마련한다.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은 “감염병 위기경보가 격상됨에 따라 선제적이고 단호한 조치를 시행할 필요가 있다”며 “관계부처와 지자체의 인력, 시설, 장비 등 가용 자원도 최대한 동원해 정부 차원에서 입체적이고 포괄적인 대책을 적극적으로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이보다 앞서 정부는 중국 전역을 검역대상 오염지역으로 지정했다. 또 28일부터는 감염병 사례 정의를 확대해 좀 더 철저한 검역과 환자·접촉자 모니터링 체계를 가동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복지부 소속 직원 50명과 국방부·경찰청·지방자치단체 등 약 200명이 검역 현장에 추가 배치된다.

27일 오후 9시 현재까지 우한 폐렴 국내 확진자는 총 4명이다. 특히 세 번째 환자와 네 번째 환자는 입국 당시 별다른 증상이 없어 지역사회로 복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네 번째 확진자인 한국 국적의 55세 남성은 지난 20일 귀국했으며,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돼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에 격리된 건 26일이다. 21일과 25일 고열로 병원을 방문했으나 걸러지지 않았다. 증상이 발현된 후 사람이 많은 곳을 머물렀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바이러스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상황이 악화하자 우한 지역에서 입국한 사람들에 대한 전수 조사를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관저에서 수석비서관급 이상 참모들과 오찬을 겸한 ‘우한폐렴’ 대책회의에서 “증세가 뒤늦게 나타나기에 현재 어떻게 돼 있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비용과 시간이 소요되더라도 전수 조사를 통해 감염경로를 조기 차단하겠다는 의미다. 문 대통령은 “군의료 인력까지 필요하면 투입하고, 군 시설까지도 활용해 대비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우한에 발이 묶인 우리나라 국민을 귀국시키고자 전세기 투입 방안을 오늘 발표할 예정이다. /이바름기자


이바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