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개혁 공천도 좋지만 이기는 공천 돼야”
심재철 “개혁 공천도 좋지만 이기는 공천 돼야”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0.01.27 19:55
  • 게재일 2020.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학살·우한 폐렴 TF 구성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27일 총선 공천과 관련해 ‘개혁 공천’이면서도 ‘이기는 공천’이 돼야 한다고 강조해 다양한 해석을 낳고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공천은 이기는 공천이 돼야 한다. 선거에서 당선시키기 위해 (후보를) 공천하는 것”이라며 “개혁 공천을 겉으로는 얘기하지만, 개혁 공천도 좋지만, 이기는 공천이 당연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 같은 견해가 ‘물갈이’에 반발하는 의미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서는 “아니다. 개혁 공천도해야 하고, 물갈이도 해야 한다”면서 “이기기 위해서 공천하는 거니까, 그 핵심을 놓치지 말자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심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기소를 둘러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윤석열 패싱’ 논란 등을 파헤칠 당내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특별검사 도입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이밖에 심 원내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의 국내 확산 우려와 관련해 “정부는 지금이라도 중국 여행객의(우리나라) 입국 금지를 심각하게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이 사안을 다룰 TF를 신상진 위원장을 비롯해 보건복지·외교통일 등 관련 상임위 소속 의원들과 외부 전문가들로 꾸린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