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 한겨울 산타마을 관광객 ‘북적’
봉화 한겨울 산타마을 관광객 ‘북적’
  • 박종화기자
  • 등록일 2020.01.22 20:13
  • 게재일 2020.0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타썰매·우체국 등 인기
8만7천여명 다녀가
내달 16일까지 운영

봉화 분천 한겨울 산타마을을 찾은 아이들이 산타썰매를 타고 즐거워 하고 있다. /봉화군 제공

봉화 분천 한겨울 산타마을이 겨울을 즐기려는 관광객들로 시끌벅적하다. 경북도와 봉화군, 코레일은 지난해 12월 21일 소천면 분천역 산타마을 문을 열고 다음달 16일까지 58일 동안 운영에 들어갔다.

22일 봉화군에 따르면 지난 19일까지 30일 동안 산타마을을 찾은 사람은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2만여명이 늘어난 8만7천여명에 이른다. 백두대간 탐방 열차가 출발하는 분천역 인근에 만든 산타마을은 2014년 12월부터 해마다 여름과 겨울에 개장한다. 이곳은 하루 10명가량 이용하던 시골 간이역에서 산타마을 운영 때는 1천700여명이 찾는 관광명소로 자리 잡았다.

올해 처음 마련한 산타 썰매 타기, 알파카 먹이 주기, 산타 딸기 핑거푸드 만들기 등이 관광객에게 인기를 끈다.

산타우체국 노란 우체통(느리게 가는 편지)과 빨간 우체통(빠르게 가는 편지)에는 관광객이 쓴 사랑과 소망을 담은 엽서가 꾸준히 들어오고 있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산타마을에는 해마다 관광객이 늘고 있다”며 “겨울철 대표 관광지 위상을 굳히고자 재미있는 행사를 많이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봉화/박종화기자


박종화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