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중환자실서 80대 암 환자 흉기로 자해해 숨져
병원 중환자실서 80대 암 환자 흉기로 자해해 숨져
  • 심상선 기자
  • 등록일 2020.01.22 14:03
  • 게재일 2020.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을 앞두고 병원 중환자실에서 폐암 환자가 흉기로 자해해 극단적 선택을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2일 대구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55분께 대구 중구 모 2차 종합병원 중환자실에서 환자 A(80)씨가 흉기로 자해해 숨졌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그는 주위 만류에 "물러서시오. 가까이 오지 마시오"라고 말하며 자해를 이어갔다.

간호사 등 병원 관계자들이 중환자실에 도착했을 땐 이미 상황이 종료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최근 중증 폐 질환 진단을 받고 비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독거노인이었지만, 기초 생활 수급자는 아니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발견된 유서는 없다.

병원 측은 "자살 징후를 전혀 감지하지 못했다"라며 "이전에 별다른 문제를 일으킨 환자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심상선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