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댐 처리 협의체 구성… 백지상태서 철거·운영 논의
영주댐 처리 협의체 구성… 백지상태서 철거·운영 논의
  • 김세동기자
  • 등록일 2020.01.19 20:39
  • 게재일 2020.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태환경 파괴 문제가 제기된 영주댐 건설이 공론화 절차에 돌입했다.

환경부는 영주댐 처리 원칙과 절차를 논의하기 위해 ‘영주댐 처리방안 마련을 위한 협의체’를 구성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협의체는 김상화 낙동강 공동체 대표와 박하준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을 공동대표로 지역 주민, 시민사회 관계자, 전문가 등 18명으로 구성됐다.

협의체는 20일 오후 2시 영주댐 물문화관에서 제1차 회의를 갖고 본격적인 공론화 논의에 들어간다. 협의체는 앞으로 2년간 영주댐 시험 담수(물을 채움) 전반에 대한 감시와 자문을 하고 영주댐 처리 공론화 방안을 제언한다. 김상화 낙동강공동체 대표와 박하준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어떠한 선입견이나 전제를 두지 않고 백지상태에서 심도 있는 검토를 하면서 여러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듣겠다”고 밝혔다. 영주댐은 낙동강 유역 수질 개선을 위한 하천 유지용수 확보 등을 목적으로 건설되는 다목적댐이다. 지난 2009년 착공해 2016년 12월 완공했으나 매년 녹조 문제로 현재까지 담수를하지 못하고 있다.

환경단체들은 녹조와 누수 우려를 들며 영주댐 철거를 주장하고 있다.

영주/김세동기자 kimsdyj@kbmaeil.com
김세동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