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경북 규제자유특구에 1천억 투자…배터리 메카로 키운다
GS건설, 경북 규제자유특구에 1천억 투자…배터리 메카로 키운다
  • 김진호 기자
  • 등록일 2020.01.09 12:05
  • 게재일 2020.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첫 대기업 선제 투자…中企 협업 롤모델"

브리핑 하는 박영선 중기부 장관.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브리핑 하는 박영선 중기부 장관.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중소벤처기업부는 9일 경북 규제자유특구인 포항에서 GS건설과 경상북도, 포항시간 배터리 리사이클 제조시설 구축을 위한 투자협약식이 열렸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에 관한 법령 부재로 애로를 겪던 기업들이 지난해 경북의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계기로 사업 진출이 가능해지면서 이뤄졌다.

협약은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에 대한 '수집-보관-해체-재활용'의 리사이클링 체계를 구축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협약에 따라 GS건설은 배터리 리사이클을 신성장 사업으로 설정하고, 포항 영일만 4산업단지 부지 3만6천평 부지 내 배터리 재활용 생산공장을 건설하고, 기계설비를 구축한다. 사업에는 총 1천억원이 투입된다.

이번 사업에선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협업도 이뤄진다.

에코프로GEM 등 중소기업들이 사용 후 배터리의 수집, 해체, 광물질 분쇄 등 기초 작업을 실시하면 GS건설은 이렇게 모인 광물질(희토류)을 분류하고, 정제작업을 실시한다.

중기부는 이러한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상생이 규제자유특구 등 지역 혁신성장을 견인하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자평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전날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에서 "배터리 리사이클링 산업은 전기차 보급확대에 따라 큰 성장이 기대되는 분야"라면서 "희토류 등 배터리 핵심소재의 재활용을 통해 공급과 환경에서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14개 규제자유특구에 대한 국내외 기업의 대규모 투자 물꼬를 트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면서 "특히 지진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포항이 차세대 배터리 산업 선도 도시로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규제자유특구에는 이달 기준으로 58개 회사의 이전이 완료됐다.

중기부는 앞으로 시너지 창출을 위해 연계형 특구를 시범적으로 도입하고, '종합정보관리시스템' 등을 통해 중장기적으로 사후관리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박 장관은 투자협약식 후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협력을 통한 스마트 공장 고도화 수준을 살펴보기 위해 인근 포스코 스마트공장을 방문했다.

박 장관 등 참석자들은 포스코가 인공지능(AI), 데이터 기술을 가진 중소기업과 공동으로 개발한 스마트 고로를 살펴보고 체험하는 시간도 가졌다.

 

김진호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