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꽃동산공원 개발 재추진… 논란 재연
구미 꽃동산공원 개발 재추진… 논란 재연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20.01.06 20:21
  • 게재일 2020.0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량동 아파트 주민 등 117명
재심의 반대 의견서 시에 제출

구미시 꽃동산공원 개발 사업 시행사가 수정 협약안으로 사업을 재추진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주민들이 다시 반발하고 있다.

6일 구미시에 따르면 구미시 도량동 아파트 입주자 대표와 문중 대표 등 117명은 6일 꽃동산 개발 재심의 반대 의견서를 구미시에 제출했다. 이들은 의견서에서 지난해 12월 16일 시의회에서 부결된 꽃동산공원 개발 사업이 재상정되거나 재심의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또 “아파트를 3천 가구 이하로 줄인다고 하지만 인근 아파트 가격 하락을 막을 수 없다”며 “주택공급이 필요하다면 노후주택 재개발이나 도시재생사업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주민 대표 등은 시의회에 보낸 반대 의견서에서도 “꽃동산공원 개발 사업의 수정안 재상정은 행정의 일관성과 공정성을 무시하고 사업시행자의 편익에 치우친 것”이라며 “재상정은 의회 결정을 무시하고 번복하려는 위험한 행위”라고 밝혔다.

구미시는 내년 7월 도시공원 일몰제를 앞두고 민간사업으로 9천731억원을 들여 2025년까지 임야 75만㎡ 중 48만8천여㎡에 민간공원을 만들고, 20만여㎡에 최고 40층짜리 아파트, 학교, 경관녹지, 도로 등을 건설할 계획이다.

구미/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