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지명 직전 20년 안 갚은 억대 빚 변제”
“정세균, 총리 지명 직전 20년 안 갚은 억대 빚 변제”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12.26 20:04
  • 게재일 2019.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김상훈(대구 서구) 의원은 ‘국무총리 인사청문회 재산관련 자료’를 통해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사인에게 진 억대의 빚을 20여년간 갚아오지 않다가 총리지명 직전에 일괄 변제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정 총리 후보자는 지난 2000년 3월 정모씨로부터 1억2천500여만원에 이어 지난 2009년 10월에도 5천만원을 더 빌렸다”며 “1년이 채 지나지 않은 지난 2010년 7월 들어서도 1억5천만원의 빚을 지는 등 한 사람에게 무려 3억2천여만원의 채무를 졌다”고 제시했다.

김 의원은 “정 후보자의 채무상환은 최장 20여년간 이뤄지지 않았고 제출한 채무변제확인서에 억대 채무에 대한 이자 지급 여부도 적시되지 않았다”면서 “차용일 당시 변제일 설정 여부도 빠졌으며 억대 자금을 수십 년간 이자 지급도 없이 상환하지 않았다면 채무가 아니라 사실상 증여를 받은 셈으로 마땅히 증여세를 납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 후보자는 수십년 간 안 갚던 빚을 문 대통령의 총리지명 10여일 전에 모두 털어냈다”며 “제출된 자료에 채권자 정모씨에게 빌린 3건 3억2천여만원을 내정 직전인 지난 6일자로 모두 변제한 이유와 변제금의 출처, 왜 지금까지 방치했는지에 대한 규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수억의 금전이 오갔는데 수십년간 이자 및 변제행위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은 사실상 증여관계가 성립된 것”이라며 “이에 따른 세금을 회피하다가 총리 내정으로 급히 채무를 변제한 것이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라고 지적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