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키다리 아저씨 “금액이 적어서 미안합니다”
대구 키다리 아저씨 “금액이 적어서 미안합니다”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19.12.25 20:25
  • 게재일 2019.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년동안 9억8천여만원 기탁
올해도 성금… “하고 싶은 것
많지만 나누는 즐거움 더 커”

지난 23일 오후 7시께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실에 전화기가 울렸다. “퇴근했는교? 시간되면 잠깐 만납시다”

수화기 너머로 전해진 특유의 경상도 사투리는 매년 이맘때마다 어김없이 찾아오는 키다리 아저씨의 목소리였다.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김찬희 대리와 직원은 대구 수성구 황금동에 한 제과점에 도착했다. 키다리아저씨 부부가 먼저 도착해 기다리고 있었다.

키다리아저씨 부부는 간단한 인사를 주고받은 뒤 봉투 한 장을 건넸다. 봉투에는 “금액이 적어서 미안합니다. 나누다 보니 그래요”라는 메모와 함께 2천300여만원의 수표가 들어 있었다. 키다리 아저씨는 “올해는 먼저 가족의 이름으로 1억원을 기부해 금액이 줄었다”며 “나누다 보니 금액이 적어졌다”고 말했다. 또 올해는 경기가 무척 어려워 기부가 쉽지 않았지만 올 해도 자신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매월 1천만원씩 12개월을 적금, 이자까지 기부하는 나눔을 이어왔다고 했다.

조심스럽게 기부의 동기를 묻는 공동모금회 담당자의 질문에 그는 “부친을 일찍 잃고 19세에 가장이 된 뒤 가족들을 먹여 살리다 보니 형편이 어려운 사람들의 애환을 잘 알고 있다”며 “모든 사람들이 보내주는 소중한 성금을 꼭 필요한 이웃들에게 잘 전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자리를 함께한 키다리 아저씨의 부인도 “승용차도 10년 이상 타며 우리 부부가 쓰고 싶은데 쓰지 않고 소중하게 모았다”며 “아직도 갖고 싶은 것도, 하고 싶은 것도 많지만 나눔의 즐거움에는 비교할 수 없다”며 환하게 웃었다.

60대의 키다리아저씨는 2012년 1월 처음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방문해 익명으로 1억원을 전달하며 나눔을 시작했다.

이어 2012년 1억2천300여만원, 2013년 1억2천400여만원, 2014년 1억2천500여만원, 2015년 1억2천여만원, 2016년~2018년 각각 1억2천여만원을 전달하는 등 8년 동안 9회에 걸쳐 9억8천여만원을 기탁해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역대 누적 개인기부액 중 가장 많은 액수를 기록하고 있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