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오늘·내일 시진핑·아베와 회담
문대통령 오늘·내일 시진핑·아베와 회담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12.22 20:20
  • 게재일 2019.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중일정상회의 참석차 방중
북핵·한일관계 분수령 될 전망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에서 열리는 8차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23일 중국을 방문한다. 1박 2일의 방중 일정 가운데 문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및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각각 개별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어서, 한반도 문제와 한일관계를 가늠하는 분수령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시 주석과의 회담은 지난 6월 일본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계기에 이은 6개월 만이며, 아베 총리와는 작년 9월 뉴욕 유엔총회 당시에 이은 1년 3개월 만의 만남이다. 시 주석과는 한중관계 진전을 위한 논의와 함께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한반도 상황을 타개하려는 해법을 마련하기 위해 머리를 맞댈 것으로 보이며, 아베 총리와는 대한 수출규제 철회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복귀 등 한일관계 정상화에 대한 담판을 벌인다.

우선 문 대통령은 23일 중국 베이징에 들러 시 주석과 회담한 뒤 오찬을 한다. 회담에서는 한반도 문제를 집중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반도 비핵화 대화 교착이 장기화하는 와중에 북미 간 갈등이 고조되며 북한의 연말 ‘중대 도발’ 가능성까지 거론되고 있어 대결 기류를 대화로 돌리는 데 방점을 찍을 것으로 보인다. 한중 정상은 또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한반도 배치를 둘러싸고 불거진 갈등을 근본적으로 해결하려는 논의도 할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은 이어 청두로 이동,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와 양자회담을 하고 만찬을 이어간다.

문 대통령은 24일 오후 아베 총리와 회담을 갖고 양국 현안을 논의한다. 특히 회담에서는 일본의 수출규제와 지소미아 등 현안에 대한 집중적인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이 한일 정상 간 담판을 나흘 앞둔 지난 20일 반도체 소재인 포토레지스트에 대한 수출규제 완화 조치를 하면서 성의를 보이는 듯한 제스처를 취했지만, 청와대가 ‘충분하지 않다’는 입장을 내놓은 상황이어서 정상 간 어떤 합의가 이뤄질지 주목된다. /김진호기자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